고난과 불행이 찾아올때에 비로소 친구가 친구임을 안다.
즐겨찾기 추가  시작페이지로  
 


이쁜글이나 유머,엽기 많이 올려주세요 .

광고글
이나 욕설, 비매너의 글은 발견즉시 삭제합니다.


* 회원으로 로그인시 "웹에디터"로 문서를 작성할수 있습니다.

 
작성일 : 07-09-04 22:01
홀로서기
 글쓴이 : 이즈
조회 : 3,316  
* 서정윤

-人 둘이 만나 서는 게 아니라,

홀로 선 둘이가 만나는 것이다


1 기다림은
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
좋다.
가슴이 아프면
아픈 채로,
바람이 불면
고개를 높이 쳐들어서, 날리는
아득한 미소.


어디엔가 있을
나의 한 쪽을 위해
헤매이던 숱한 방황의 날들.
태어나면서 이미
누군가가 정해졌었다면,
이제는 그를
만나고 싶다.



2 홀로 선다는 건
가슴을 치며 우는 것보다
더 어렵지만
자신을 옭아맨 동아줄,
그 아득한 끝에서 대롱이며
그래도 멀리,
멀리 하늘을 우러르는
이 작은 가슴.
누군가를 열심히 갈구해도
아무도
나의 가슴을 채워줄 수 없고
결국은
홀로 살아간다는 걸
한겨울의 눈발처럼 만났을 때
나는
또다시 쓰러져 있었다.



3 지우고 싶다
이 표정 없는 얼굴을
버리고 싶다
아무도
나의 아픔을 돌아보지 않고
오히려 수렁 속으로
깊은 수렁 속으로
밀어 넣고 있는데
내 손엔 아무것도 없으니
미소를 지으며
체념할 수밖에......
위태위태하게 부여잡고 있던 것들이
산산이 부서져 버린 어느날, 나는
허전한 뒷모습을 보이며
돌아서고 있었다.



4 누군가가
나를 향해 다가오면
나는 <움찔> 뒤로 물러난다.
그러다가 그가
나에게서 떨어져 갈 땐
발을 동동 구르며 손짓을 한다.


만날 때 이미
헤어질 준비를 하는 우리는,
아주 냉담하게 돌아설 수 있지만
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
아파오는 가슴 한 구석의 나무는
심하게 흔들리고 있다.

떠나는 사람은 잡을 수 없고
떠날 사람을 잡는 것만큼
자신이 초라할 수 없다.
떠날 사람은 보내어야 한다.
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일지라도.



5 나를 지켜야 한다
누군가가 나를 차지하려 해도
그 허전한 아픔을
또다시 느끼지 않기 위해
마음의 창을 꼭꼭 닫아야 한다.
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
얻은 이 절실한 결론을
<이번에는>
<이번에는> 하며 여겨보아도
결국 인간에게서는
더이상 바랄 수 없음을 깨달은 날
나는 비록 공허한 웃음이지만
웃음을 웃을 수 있었다.


아무도 대신 죽어주지 않는
나의 삶,
좀더 열심히 살아야겠다.



6 나의 전부를 벗고
알몸뚱이로 모두를 대하고 싶다.
그것조차
가면이라고 말할지라도
변명하지 않으며 살고 싶다.
말로써 행동을 만들지 않고
행동으로 말할 수 있을 때까지
나는 혼자가 되리라.


그 끝없는 고독과의 투쟁을
혼자의 힘으로 견디어야 한다.
부리에,
발톱에 피가 맺혀도
아무도 도와주지 않는다.


숱한 불면의 밤을 새우며
<홀로 서기>를 익혀야 한다.



7 죽음이
인생의 종말이 아니기에
이 추한 모습을 보이면서도
살아 있다.
나의 얼굴에 대해
내가
책임질 수 있을 때까지
홀로임을 느껴야 한다.


그리고
어딘가에서
홀러 서고 있을, 그 누군가를 위해
촛불을 들자.
허전한 가슴을 메울 수는 없지만
<이것이다> 하며
살아가고 싶다.
누구보다도 열심히 사랑을 하자.

 
 

Total 38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38 욱기는 유머한마디~ㅋㅋ 삼삼이 11-09 3251
37 느낌이 있는 이야기 (1) 장미 09-21 3197
36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라 / 릴케 (1) 장미 09-08 3176
35 홀로서기 이즈 09-04 3317
34 "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" 이즈 11-09 3189
33 훈민정음 이즈 09-06 3188
32 자신을 성공적으로 이미지메이킹하는 10계명 이즈 09-04 2223
31 [자기소개서]성공적인자기소개서작성10계명 이즈 09-04 1988
30 재테크 10 계명 이즈 09-04 1883
29 인맥관리 10계명 이즈 09-04 1813
28 애견상식 10계명 이즈 09-04 1903
27 강아지 키우기 10계명 이즈 09-04 1846
26 전원주택구입 10계명 이즈 09-04 1889
25 애국가 이즈 06-07 1833
24 술잔을 들고보니.. 이즈 04-10 2610
23 플랭클린의 13진법 이즈 03-29 1961
 1  2  3  


현재접속자 : 3

Copyright ⓒ 큐디. All rights reserved.

 [홈소개] | [이용약관] | [개인정보취급방침] | [포인터 정책] | [이메일 무단수집 거부]   |[포인트랭킹] | [최근게시물]  | [출석]

IP : 54.166.107.51